https://short.ink/QO7vt4tou
https://hqplus.vidground.com/watch/tg7IrPcU8d0

형사 Duelist

어지러운 세상, 형사 ‘남순'(하지원)과 파트너 안포교(안성기)는 가짜 돈이 유통되자 범인 색출을 위해 필사의 노력을 한다. 사건의 진실에 다가갈수록 ‘슬픈눈'(강동원)이라 불리는 자객이 수면위로 드러난다. ‘남순’과 ‘슬픈눈’은 숙명적인 대결은 시작되었다. 쫓는 자와 쫓기는 자의 돌이킬 수 없는 대결. 맞붙은 순간, 낯선 감정이 두 사람을 혼란스럽게 한다. 서로를 바라보는 ‘남순’과 ‘슬푼눈’의 눈빛이 흔들린다. 하지만 갈 길이 다른 두 사람, 그들에게는 대결도 사랑인 듯하다. 상대를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을 수 밖에 없는 숙명적인 갈등에서 그들의 사랑은 더욱 애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