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qplus.vidground.com/watch/nJskCpeSgi7
https://short.ink/xNv1bzP2L

조연출만 10년째, 자존감 바닥의 감독 지망생 ‘연주’. 또 한 번의 좌절을 겪으면서 고향 전주로 낙향했다가, 우연한 기회로 조선 마지막 기생이자 화가였으며 예술인들의 든든한 후원자, ‘허산옥’ 선생을 마주한다. 그리고, 그녀의 삶과 예술 혼에 감명 받은 연주는 다시 꿈을 향해 걸어가게 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