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qplus.vidground.com/watch/LuGVHROa3yj

아버지를 찾아서

그 시절, 가난에 허우적거리며 꿈과 희망을 품었던 우리의 아버지들도 취업난에 허덕였고 돈 한 푼에 아쉬워하며 청춘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그 시간이 유토피아 같았다고 한다. 워크 애니멀이라고 불렸지만 가족을 위해 그렇게 일해야만 살맛 나던 세상이었다고 자랑스럽게 얘기하는 그들. 모든 걸 바쳐 일하고 살아왔던 우리 아버지들의 치열한 청춘의 고백이자 회고록과도 같은 영화.